코로나 치료제 있으면서 남조선 협박하는 북조선

[2022년 8월 12일 하이코리아] 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 로열 패밀리 김여정이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자신의 오빠 김정은 역시 코로나에 걸려 열이 났었다며 이 모든 것이 대한민국 탓이라 강력한 보복을 예고하였다.

하지만 코로나 치료제가 이미 있어 백신도 필요 없는 북조선이 보복 운운하며 긴장감을 돋우는 이유는 내부 불만을 무마하기 위해서라는 소문이다.

사진에서 보듯 전국비상방역총화회 단상 뒤쪽에는 대마초 5그루가 전시되어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은 대마초로 식용 기름을 생산하거나 사료 등을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주민들에게 재배를 장려하고 있다고 한다.

(출처: 北, ‘온 나라 대마 숲’ 추진)

한편 최근 과학계가 대마초 성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고 SARS-CoV-2 및 변이 바이러스까지 치료할 수 있다고 지적하여 앞으로 추이가 주목된다.

(참고기사: 칸나비디올(Cannabidiol, CBD)이 SARS-CoV-2 복제를 억제하고 면역 기능을 강화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