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부산물을 원료로 친환경 웰빙 가축배합사료 제작 가능하다

2020년 12월 30일 농산물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신문사 팜인사이트(FarmInsight)는 “미국에서는 소 배합사료 원료로 대마 부산물 이용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는 제목으로 남인식 편집위원의 기고문을 발표하였다.

남인식 편집위원은 가축배합사료 시장이 꾸준히 늘고 있는 시장이라고 전제하면서, 가축배합사료의 주 원료로 대마초에서 씨, 기름 등을 추출하고 남은 부산물인 대마박(hemp seed meal)이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하였다.

일반적으로 가축배합사료는 알코올을 생산하고 남은 부산물인 주정박이나 기름을 생산하고 남은 부산물인 대두박을 주 원료로 생산되고 있다.

남인식 편집위원은 대마박의 단백질 함량이 33% 수준이라 25%-30% 수준의 주정박이나 45% 내외의 대두박을 대체할 수 있고, 가격도 2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사료 원료로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캔사스 주립대학은 지난 9월 2일 정부의 지원을 받아 대마를 가축사료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지 연구를 진행하게 되었는데, 이 대학 조교수 Michael Kleinhenz는 “대마 부산물 대부분이 셀룰로스를 포함한 식물성 섬유질이라 인간은 소화할 수 없지만 반추위(Rumen)를 가진 가축은 소화 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성만 증명한다면 이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매우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또한, 수년 전 스웨덴 농업과학대학 연구에서는 40여두의 스웨덴 적백반우에 5개월간 대마 부산물을 급여한 결과 우유 내 영양 성분의 유의적인 증가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고 하였다.

한편, 대마초 추출물인 THC와 CBD 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환자들에게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알려지게 됨에 따라 대마 수요 증가로 인한 대마박 생산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남기기